한국 영화는 내 취향이 아니다.

댓글 남기기

겨울왕국이 역대 외화 중 두번째로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고 한다. 이 소식을 접하고 적잖이 놀랐는데 지금까지 한국에서 천만 관객을 동원한 외국 영화가 두 개뿐이었다는 것이다. 궁금해서 영화진흥위원회 홈페이지에 가서 역대 박스오피스 순위를 찾아봤다. 아바타가 1위(1330만)로 5년이 지난 지금까지 그 기록을 지키고 있고 이어서 도둑들(1298만), 7번방의 선물(1281만), 광해(1232만) 등이 뒤를 잇고 있었다.

나름 영화 보기를 즐겨한다 생각해서 천만 관객을 달성한 영화 중 몇 편을 보았나 살펴봤더니 4편을 보았더라. 도둑들, 7번방의 선물, 광해 모두 안 본 작품이다. 평소에 한국 영화보다 외국 영화를 더 많이 보느라 이런 결과가 나온 듯 했다.

이렇게 한국 영화를 잘 보지 않는 이유는 내게 한국 영화가 좀 어렵기 때문이다. ‘한국’ 영화이기 때문에 잘 안보는 건 아니다. 그랬다면 한국 영화가 싫다고 했겠지. 진짜 이유를 들자면 나와의 정서나 취향이 안맞아서 그렇다. 제목만큼 뭐 거창한 이야기를 하려는 건 아니다. 중간중간 들어가는 개그장면이라던가(진지하게 왜 넣는지 모르겠다) 범람하는 로맨틱 코메디 영화들이라던가 하는 것들이 내(가 좋아하는) 정서와 너무 다르다. 맞다, 한국어 화자가 소리지르는 장면 역시 내게 괴로움을 줄 뿐이다. 이건 드라마에서 더 접할지 모르지만 극장에서마저 듣고 싶은 소리는 아닌 것이다.

그래서 개봉 예정 영화를 보며 어떤걸 볼까 어떤걸 기대할까 할 때 항상 외국 영화들만 체크한다. 수상한 그녀라는 작품도 나는 개봉한 이후에야 그 존재를 알았다. 물론.. 보지는 않았다. 내 취향이 크게 바뀌지 않는 이상 외화 위주의 영화 생활은 계속되지 않을까 싶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