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4월과 5월의 시청각

지난달 여행으로 쓰지 못해서 이번에 4월과 5월에 읽고 보고 들은 걸 함께 쓴다.

# 읽었다

오만과 편견 제인 오스틴 지음, 김정아 옮김
http://joseph101.com/2017/04/4390
からかい上手の高木さん 5 야마모토 소이치로 지음
약간 늘어짐이 느껴지던 5권. 권두의 이야기는 하지 않는게 좋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다.
徒然チルドレン 7 와카바야시 토시야 지음
이것도 7권까지 오니 몇 커플은 이제 이야기를 마무리하는게 좋지 않을까 싶으면서도 여전히 매 페이지를 희희거리며 보게 된다.
교회의 분열에 맞서 헤르만 바빙크 지음, 이혜경 옮김
비록 교회의 일치가 불가능한 것이고 허구일지라도 우리는 끝까지 교회의 보편성을 추구해야 한다.
폭풍의 언덕 에밀리 브론테 지음, 김정아 옮김
http://joseph101.com/2017/05/4413
가을철 한정 구리킨톤 사건 요네자와 호노부 지음, 김선영 옮김
벌써 3편! 역시 이 소시민 부부..는 함께 해야 제맛이다. 벌써 고3 2학기던데 시간상 겨울철 이야기가 바로 시작하는거려나?

# 보았다

신비한 동물사전 데이비드 예이츠, 2016
입소문에 기대했으나 조금 못미치는 작품.
닥터 스트레인지 스콧 데릭슨, 2016
기대에 한참이나 못미치는 작품. 마블은 해가 갈수록 재미없는 결과물을 내놓는다.
모아나 론 클레멘츠, 존 머스커, 2016
http://joseph101.com/2017/05/4410
미스 슬로운 존 매든, 2016
믿고 보는 제시카 채스테인. 세 번쯤 보았는데 한 장면도 버리지 않고 이야기로 쓰더라. 노련한 각본가와 감독이었어.
히든 피겨스 테오도어 멜피, 2016
많은 것들을 노련하게 이야기하는 훌륭한 영화
패트리어트 데이 피터 버그, 2016
참 잘만든 영화인데 마크 월버그가 단점이다.

# 들었다

《폭풍의 언덕》

유럽을 여행하는 중에 두번째로 읽은 책. 《오만과 편견》만큼 오래전에 추천받았지만 읽지 않았던 책이다. 로맨틱 코미디를 읽다가 연이어 이걸 읽으니 세상에 세상에 이런 미친 이야기가 다 있나 싶었다. 오만과 편견의 주인공은 작중 가장 정신이 총명하고 멀쩡한 사람이었던 반면, 이 작품은 주요인물 전부가 미쳐있는 모습에 기겁을 했다. 본능에 충실한 인물들을 보고 있으니 내 마음도 덩달아 답답해지는데, 이야기가 재밌어서 느리지만 끝까지 읽을 수 있었다. 단지 이걸 읽고 나니 한동안 다른 소설을 읽을 자신이 없어져서 여행 전에 준비했던 책들을 많이 못 읽고 말았다. 한번 읽은 것만으로는 부족하다고 느끼고 있어서 시간이 좀 지난 후에 다시 한번 읽을 생각이다.

〈모아나〉 (2016)

근래 본 디즈니 영화 중에서 가히 최고의 작품이었다. 스타워즈는 빼놓고 이야기하자. 돌이켜보면 진부한 스토리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디즈니가 잘하는 것이 바로 이런 이야기고, 멋진 주인공과 귀여운 파트너와 — 샤크헤드… — 잘만든 노래들 덕분에 더 즐거운 작품이 탄생했다.

모아나가 “I am Moana of Motunui”라고 말할 떄마다 작품의 훌륭함이 증가하는 건 나만의 생각일까. 역시 큰 일은 여자가 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