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의 시청각

회고전과 특별전이 있어서 충실하게 한 달을 보낼 수 있었다. 처음으로 영자원에 가보기도 했다. 한번 가봤으니 앞으로도 쉬운 마음으로 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 보았다

사무라이 장 피에르 멜빌, 1967
알롱 들랭이 프레임을 지배한다
그림자 군단 장 피에르 멜빌, 1969
형사 장 피에르 멜빌, 1972
레옹 모랭 신부 장 피에르 멜빌, 1961
벨몽도가 사제복을 입었는데 마음이 흔들리지 않을 수 있나
사랑하는 사람의 아이를 낳는다 정지윤, 2016
남한산성 황동혁, 2017
꼭 큰 스크린으로 봐야만 하는 작품. 한국 사극이 이제 이렇게도 잘 만드는구나 싶었다.
저스티스 리그 잭 스나이더, 2017
악평이 자자하지만 어벤저스2보다 훨씬 낫다. 조스 웨던의 손길이 많이 느껴지는게 너무 별로였고 음악이 전작들보다 힘이 없어 아쉬웠다.
은판 위의 여인 구로사와 기요시, 2016
하나도 모자람 없던 작품. 나는 기요시를 좋아하는게 틀림없다.
고령가 소년 살인사건 에드워드 양, 1991
장편소설 같았던 작품. 4시간이 2시간으로 느껴지는 놀라운 경험
아라비아의 로렌스 데이비드 린, 1962

# 들었다

2017년 10월의 부산 정리

지난달 다녀온 부산국제영화제에서 본 영화들을 이제야 정리한다. 목요일 오후부터 토요일 아침까지 총 7편의 영화를 보았다. 영화제 기간 중 두번째 주말이다보니 이번 영화제에서 정말 보고 싶었던 작품 몇개는 볼 수가 없었지만 이정도면 충분히 볼만큼 봤다는 생각을 했다. 기대했던 작품이 기대 이하이기도 했고(플로리다 프로젝트), 기대 안했던 작품이 기대 이상이기도 했고(당갈), 처음 보는 감독의 작품에 감탄하기도 했다(산책하는 침략자).

작년과 달리 이번엔 해운대에 있는 토요코인에 머물렀다. 지난 해엔 서면에 있는 게스트하우스에 짐을 풀어서 센텀까지 다니기가 고역이었는데, 올해는 아침을 여유롭게 보내기도 했고 저녁에 쉽게 들어올 수 있어서 더 여행다운 느낌이 났다. 그리고 일본 비스니스 호텔은 언제나 믿을만해서 좋았다. 다음부턴 계속 이렇게 다녀야겠다.

플로리다 프로젝트
션 베이커
●●○
히치하이크
정희재
●●●
산책하는 침략자
구로사와 기요시
●●●●
오늘밤 사자는 잠든다
스와 노부히로
●●●○
희망의 건너편
아키 카우리스마키
●●●○
당갈
니테시 티와리
●●●●
대담하거나, 타락하거나, 아름다운
양아체
●●●○

내가 본 영화는 어디의 영화일까.

영화를 보고 나면 감상까진 아니더라도 어떤 영화였는지 기록을 해둔다. 감독이 누군지 어느 국가에서 제작됐는지 어떤 경로로 봤는지 등. 시청각 글에 있는 내용들이 그런 것이다. 근데 여기서 문제가 되는 게 국적 부분이다. 지금까진 복잡한 경우라도 영국/미국 같은 거라 먼저 오는 국가 중심으로만 기록을 해두었었다. 이정도면 되겠지 싶었기 때문이다.

이번에 제대로 문제라 느낀게 〈오늘밤 사자는 잠든다〉를 기록하며였다. 감독은 일본인, 영화는 프랑스. 이 영화는 어디에 둬야할까? 이 영화에 한정한다면 보통은 프랑스에 둘텐데 그러면 감독은 어디로 사라지는가 하는 생각도 들고. 이 작품뿐 아니라 이전에 살짝 마음에 걸려왔던 다른 작품들까지 생각나니, 내년부터는 영화 말고 감독의 국적이나 감독이 속한 문화권으로 해야하나 싶어졌다.

아이고 폭풍같은 과제 기간이니까 딴 생각들이 아주 아주 잘 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