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를 차린다는 것

댓글 1개

급한 마음 없이 손수 음식을 차린다는 건 오롯이 스스로를 행복하게 하려는 것이다. 다른 것이 아닌 나만을 위한 일. 그리고 내 영과 육에게 지금 내가 즐거이 식사 하겠다 말하는 그런 것이다.

댓글 1개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