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 투 와이어리스, QCY-QY19

댓글 남기기

몇개월 전 잘 쓰던 소니의 MDR-AS600 블루투스 이어폰을 어처구니없게 잃어버리면서 원치 않게 유선 이어폰 생활로 돌아가고 말았었다. 애플의 이어팟이 번들임에도 준수한 성능을 가졌다고 생각하지만 비 오는 날 우산 접다가 또는 가방을 다루다가 이어폰 줄이 걸리는 일이 자꾸 벌어지면서 유선에 대한 분노가 다시금 깨어나기 시작했다. 전에는 이어폰 끼고 아이폰은 바지 뒷주머니에 넣은 채 룰루랄라 걸어다녔는데 선이 이어지니 아이폰은 들고 다녀야 하고, 조금 달릴 때마다 이어팟은 귀에서 자유롭게 해방되고 그러니 아무래도 안되겠다 이러다 내 짜증이 아주 크게 커져버리겠다 싶어 블루투스 이어폰을 하나 사기로 했다.

하지만 이전에 쓰던 게 8만원 가까이 하던 놈인데다가 그와 비슷한 성능을 내는 제품 역시 비슷한 가격대인 걸 보고 나니 선뜻 구매하기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래서 어차피 막귀인데다가 진지하게 듣는게 아닌 배경음악처럼 음악을 듣는 내 생활을 감안하며 ‘준수한 성능’이란 건 조금 포기하고 좀 더 저렴한 제품을 알아보기로 했다. 그래서 이곳저곳에서 입에 오르내리던 QCY-QY19를 구매하게 됐다.

인터넷을 찾아보면 이 제품의 사용기들이 워낙 많기 때문에 내가 생각한 부분들만 간단히 적기로 한다. 단점부터 얘기해보자. 이 제품은 ‘듣기 좋은’ 음역대가 정해져 있다. 막귀인 내가 느낄 정도이긴 하다. 저음부에서는 탁한 안개가 낀 마냥 소리가 무너지고 고음부에서는 벽을 만난 것처럼 일정 이상으로 넘어가질 못한다. 또한 사용시간이 길지 않다. 경량화를 추구하면서 벌어진 일일 것이고 MDR-AS600이 길었던 점도 한 몫할 테지만, 사용시간이 4시간 정도 뿐인 건 밖에서 들을 일이 많을 경우 아쉬운 부분이다. 5시간 정도였다면 충분하다 느낄텐데 4시간이라 그러니 쓰다보면 신경이 쓰이고 그런다. 그리고 음성 안내를 끌 수 없다는 점 역시 단점으로 꼽을 수 있겠다. 볼륨을 낮추다보면 볼륨칸이 한 칸 남았을 때 최저 음량입니다하고 알려준다. 한 칸 더 내리면 어차피 음소거일텐데 굳이 안내할 필요가 있을까? 또 전화가 오면 발신자의 번호를 하나씩 읽어준다. 이런 기능이 필요할 때도 있겠지만 적어도 끌 수 있게는 해놔야 하지 않을까 싶다. 난 시계가 열심히 알려주는데 귀로도 그 번호를 듣고 싶지 않다. 참, 최저 음량의 문제는 사실 다른 곳에 있다. 최저 음량이라고 안내해놓고 아무 소리도 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아직 음소거에 진입하지도 않았는데 소리가 나지 않는 건 이상한 일이다. 분명 그 한 칸의 소리가 필요할 때도 있는데 말이다.

이제 장점을 말해보자면, 참 가볍다. 이전에 쓰던 제품이 살짝 무겁기도 했어도 번거로울 정도는 아니었는데 지금 제품을 껴보니 훨씬 가벼워서 귀에 부담없이 쓸 수 있어 좋더라. 리모트 부분도 크지 않아 좌우 균형도 썩 잘 맞는다. 그리고 역시 이 제품의 가장 큰 장점은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일 것이다. 소리가 뿌옇네, 음질이 아쉽네 해도 가격이 떠오르면 역시 좋군! 하게 되는 법이다. 3만원도 되지 않는 가격에 이런 성능이라면 부담없이 무선 이어폰을 쓰고 싶어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해도 한소리 들을 일은 없을 것이다.

이렇게 괜찮은 제품으로 다시 무선 생활로 돌아오니 걸리적 거리는 것도 없이 생활할 수 있어서 삶이 한층 쾌적해졌다. 구매한 이후 하루하루 이런 저렴하면서 준수한 제품을 내주는 중국에게 감사하며 산다. 정말이지 덕분에 유선 지옥을 탈출하고, 아주 감사합니다! 여러분도 한번 무선 생활로 오시면 나처럼 유선으로 돌아가기 싫어질 것이다.

맞다, 한가지 아쉬운 점이라면 헤드 부분에 자석이 있어서 헤드끼리 붙일 수 있었으면 어땠을까 싶다. 무선 이어폰은 아무래도 분실의 위험이 클 수 밖에 없어서 다른 제품처럼 헤드끼리 붙일 수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