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3월에 본 영화들

업그레이드 리 워넬, 2018
이야기는 흔했지만 카메라는 재미있었다.

메리: 퀸 오브 스코츠 조지 루크, 2018
시얼샤 로넌과 마고 로비의 훌륭한 연기는 이 영화에겐 과분했다.

걸즈 앤 판처 최종장: 파트 1, 파트 2 미즈시마 츠토무, 2017, 2019
예전 극장판만큼 타이트하게 짜여 있지 않으니 4DX가 주는 즐거움이 부족하긴 해도, 그렇다고 일반관에서 보면 안된다. 6장까지 계획되어 있던데 다 볼 때 쯤이면 나이 앞자리가 바뀌어 있을 것 같다.

지오스톰 딘 데블린, 2017
계속 눈에 밟히던 작품을 이제서야 본 것이고 역시나 기대만큼 별로였다.

울프 콜 안토닌 보드리, 2019
프랑스산 잠수함 영화라서 늦기 전에 보았는데 꽤 잘 한 선택이었다. 여타 잠수함 장르와 다르지만 여전히 스릴이 가득하다. 영화에서 소리가 중요하다보니 집에서 봤으면 심심하게 느껴졌을 것이다.

온다 나카시마 테츠야, 2018
나쁜 쪽의 나카시마 테츠야. 화면은 여전히 좋지만 무게가 없게 느껴질 때가 있고, 안타깝게도 그게 후반부를 채우고 있었다.

2020년 2월에 본 영화들

버즈 오브 프레이 캐시 얀, 2020
수스쿼의 처참한 완성도와 별개로 생각해도 그 작품에서 할리 퀸은 매력이 없었다. 정확히 하자면 등장인물들 모두에게 너무 매력이 없다보니 그나마 조금 있는 캐릭터가 아주 괜찮아보이는 그런 캐릭터였는데, 이번엔 전혀 아니다. 심지어 할리 퀸만 그런 게 아니라 다른 주역들 모두가 괜찮았는데 그 총합마저 괜찮아서 영화를 보는 내내 즐거울 수 있었다.

작은 아씨들 그레타 거윅, 2019
처음 10분만 봐도 이 영화는 대단할 것이 틀림없고 배우들의 연기는 모두 엄청나며 이걸 만든 거윅은 영화의 천재일 것이란 확신을 가졌고, 그리고 그게 맞다는 걸 확인했다.

1917 샘 멘데스, 2019
원테이크(로 보이는) 촬영보다는 아이맥스의 거대한 화면으로 보는 영상과 음향이 훌륭하다. 어째서 블루레이에는 그 화면비를 넣어주지 않는다는 걸까?

2020년 1월에 본 영화들

스타워즈: 스카이워커의 여명 J.J. 에이브람스, 2019
J.J. 에이브람스는 이야기를 만드는 법을 알지 못한다. 반면 이야기를 망치는 법은 잘 알고 있다.

불타는 여인의 초상 셀린 시아마, 2019
http://joseph101.com/2020/02/5033

미드웨이 롤랜드 에머리히, 2019
태평양 전선 전반을 간략히 훑고 싶다면, 나쁘지 않다.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존 와츠, 2019
MCU의 스파이더맨은 계속해서 샘 레이미의 스파이디가 여전히 최고임을 증명하고 있다.

남산의 부장들 우민호, 2020
특출나지 않지만 못나지는 않았다.

더 기버 필립 노이스, 2014
특출나지도 않지만 못남을 겨우 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