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각

2019년 4월에 본 영화들

처음 본 순간엔 뭐 이러냐 싶었는데 계속 생각이 난다. 이유는 모르겠는데 꽤나 마음에 들었나 보다. 영화를 좋아하는 이들은 즐겁게 보지 않았을까? 거기에 애정을 갖고 물리 매체를 소유한 사람들은 더더욱 그럴 것이다. 영화를 좋아하는 이들은 신나게 보지 않았을까? ‘주제를 말로 하다니, 최악이군요.’ 정말이지, 최고의 대사다. 오랜만의 잠수함 영화이자 오랜만에 재밌는 제라드 버틀러 실사 영화. 현대 잠수함전을 보기에 썩 괜찮은 작품이었다. DC에도 이런 영화가 필요하긴 했다. 그리고 이 영화가 그리는 가족이 흔히 정상이라 일컬어지던 그 가족이 아니어서 […]

2019년 2월과 3월에 본 영화들

모터볼 경기는 묵직하며 멋있었고, 전투들도 많이 신난다. 그래픽도 잘 쓰였고. 오히려 그래픽이 덜 쓰인 부분이 연극 무대 같아 보여 이상하기도 했다. 누군가는 이야기의 시작만을 그려서 별로라고 하지만 이정도면 원작을 생각하지 않는 독립 작품으로 봐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리턴즈를 보기 위해 먼저 보았다. 어렴풋이 들어본 적이 있는 노래들이 나오는 걸 보고 꽤 놀랐다. 이야기가 주는 메시지도 좋고 음악도 좋고 인물들도 좋은데 줄리 앤드루스가 화면에 등장할 때마다 시선을 장악하는 것이 참 대단했다. 당시엔 최신 기술이었을 것들이 […]

2019년 1월에 본 영화들

이정도면 새해 첫 영화로 봐도 나쁘지 않았다. 개인적으론 안나 켄드릭을 다시 보게 된 작품. 오래된 작품인 만큼 어떤 감흥도 느끼지 못하고 그저 커트 러셀이 참 젊었을 때였구나 하는 생각만 들었다. 영화만 그런건 아니지만 작품에도 상미기한이 있음을 느낀다. 더 씽을 보며 상미기한을 느꼈다고 했지만 어떤 작품은 그 기한이 아주 길기도 하다. 샤이닝이 바로 그런 경우. 잘 만든 작품이지만 이제 이런 남자들만의 이야기에선 재미를 느끼질 못하겠다. 이런 류의 작품을 볼 때마다 동아시아가 가진 한계를 느낀다(아마 내가 가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