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고갱씨

댓글 1개

뽈 고갱씨가 작품들을 들고 한국에 왔다길래 서울시립미술관에 다녀왔다. 반 고흐씨의 그림들도, 밀레씨의 만종이 왔을 때도 가지 못했었으니 그 이후로는 가능한 전시들은 꼭 가리라 다짐하고 실천하고 있다.

하지만 일단 배부터 채웠다. 미국에서 건너온 훌륭한 음식점은 우리의 입과 위와 뇌를 풍요롭게 만들어주는 낙원과 같은 곳이다. 이 놀랍도록 아름다운 메뉴가 며칠 후면 끝난다는 사실에 마음 아파했다.

사실 칼로리는 맛을 객관화한 수치입니다

생각이 통하는 이, 드립이 통하는 이와 함께하는 시간은 너무나도 빨리 지나간다. 오늘이 바로 그 날이었다. 시간이 절대적이지 않다는 것을 특수상대성이론을 들어서 증명할 필요도 없는 것이 시간이란게 우리의 감정에 따라 천천히 가기도 빠르게 달려가기도 하는 지조도 없는 놈이라는 사실을, 우리 모두는 알고 있다.

나는 옛 경성재판소였던 이곳에서 뽈 고갱씨가 영 나의 취향의 남자가 아니라는 사실을 확정지었다. 그래도 모니터나 인쇄된 종이가 아닌 화가가 직접 만든 그림을 본다는 것은 압도적인 경험임을 선언한다.
 
 
 
 
 

“우리는 어디에서 왔는가

우리는 무엇인가

우리는 어디로 가는가”

댓글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