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거가 된 지 10년

댓글 6개

처음 호기심에 블로그를 만든지 벌써 10년이 지났다. 오늘이 정확히 10주년은 아니고 15일 전이 개설일인데 보름이나 지나서야 10주년이라는 사실을 깨달았다. 반성의 시간을 잠시 가져보자. 반성, 끝.

나이가 서른이 되지도 않았는데 10주년이라는 건 삶의 1/3 이상을 블로그를 하며 지냈다는 이야기일 게다. 방금 9주년 째에 썼던 글을 들춰보았는데 — 옛날 블로그에 쓴 글이기 때문에 링크할 수 없다 — 소소하게 이벤트를 하겠다고 기분 좋게 적어 두었더라. 어차피 새로 옮긴 블로그에 오는 사람도 없으니 조용히 묻어 가자. 이 글을 보는 당신에게 하는 말이에요.

어떤 이들처럼 블로그를 꾸준히 열심히 능력 있게 꾸려온 것도 아님에도, 그래도 아예 없애거나 하지 않고 짧게 짧게나마 계속 써온 것도 다행이라 여긴다. 이야기하는 것을 귀찮아 하지만 동시에 무언가라도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성격을 가져서 이럴 수 있었지 않나 싶다.

잠깐 작년에 블로그를 하며 어떤 일들이 있었나 생각해 보면 일단 모처의 블로그 서비스를 떠나 WordPress.com으로 옮겨온 게 제일 큰일이었다. 2004년 처음 블로그를 시작했던 곳이고 그동안 쌓아놓은 4천개 가량의 글들을 – 9년 동안 4천 글이면 참 적은 양이다 – 놓아두고 터를 옮긴다는 건 내 성격상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그래도 이 곳에 새로 자리를 잡은 건 좋은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내가 남기고 싶은 글이란 것에 더 신경 쓸 수 있게 되었고 다 언급할 수 없지만 전반적으로 블로깅 하기에 좋은 환경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10주년을 맞이하여 또는 내일부터 시작하는 갑오년을 맞이하며 어떤 주제라도 몇백 자라도 꾸준히 적어보려 한다. 헤밍웨이가 500자 정도의 글을 매일 썼다고 하는데 그의 500자와 내 500자의 결과가 다를지라도 적어도 내 생각을 전하는 방법에 좋은 도움을 줄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선언이 평생 우리와 함께 하는 새해 다짐들의 비참한 운명처럼 되지 않기를 바란다. 인간의 욕심은 끝이 없고 같은 실수를 여러번 반복하니 글을 쓰지 못했을 지라도 너무 타박 마시기 바란다.

댓글 6개

  1. 오빠. 그 이벤트 참 좋은 아이디어네요. 또 해봐요. 제가 매일 블로그 글 확인하러 와줄게여 ㅋㅋㅋ

    • 이벤트는 500word a day를 말하는건가? ㅎㅎ
      쉽지 않아 이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