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타가 없는 창세기

댓글 남기기

John Noble Wilford가 작성한 NYT의 기사다. 창세기의 배경이 되는 장소와 시간대엔 아직 낙타를 가축으로 부리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기원전 2천년 경에 살았던 아브라함, 야곱, 요셉과 같은 초기의 유대 족장 시대에 낙타는 별다른 역할을 맡지 않았을 테지만 그 때의 이야기들은 가축화된 이 짐 나르는 동물에 대해 20번 넘게 언급한다. 예를 들어 창세기 24장에는 아브라함의 하인이 이삭의 부인을 찾기 위해 낙타를 타고 가는 이야기가 나온다.
시대와 맞지 않는 이런 기록들은 성경이 서술하는 때보다 이후에 쓰여졌거나 수정됐다는 것을 말하고 검증할 수 있는 역사로서 항상 믿을 수 있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다. 이스라엘 성경학자인 Noam Mizrahi가 말하기를 이 낙타들이 “기원전 2천년 경의 기억들을 요약하지는않”지만 “더 후대의 기억을 투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한다.

난 모세오경이 모세의 첫 기록들을 토대로 함을 부정하지 않지만 시대를 거쳐 편집되어 바빌론 유수 때 완성된 것을 현대의 우리가 읽고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