月刊 먹부림, 2014년 2월호

댓글 남기기

月刊 먹부림, 2014년 2월호

매달 먹었던 사진들을 모아보자는 기획. 보름정도 늦게 발행된 2월호는 빈약한 볼륨이 특징이다. 겨우 3일치밖에 수록이 안돼있다. 분발해라 나녀석.

2월 2일의 애슐리


샐러드에 치킨, 감자를 좀 얹고 그 위에 베이컨과 올리브를 뿌려보았다. 별로임.


오래돼서 잘 기억도 안나네. 연어와 또띠아를 먹으려고 부케를 가져왔다. 저건 무조건 해체해 먹어야 제맛. 오른쪽에 올리브 리코타 치즈 등이 또띠아에 싸먹으려고 가져온 것들. 나머지는 감자와 삼겹살, 피자 조각인가.


맥앤치즈는 사랑입니다.


보이는 그대로. 그리고 리코타 치즈도 사랑입니다.


브라우니와 크림브륄레가 괜찮았다. 사진을 찍지 못한 크림브륄레가 몇개는 되었던 듯.

2월 7일의 고기


몸에도 좋고 영혼에도 좋은 것.

2월 12일에 먹은 것들


스타벅스에서 발렌타인데이 맞이해서 낸 케익인데 초콜릿은 맛있었다.


가로수길에서 만난 함박스테이크. 여기는 메뉴가 데미그라스소스를 올린 ‘오토코노함바그’와 갈릭크림소스를 올린 ‘온나노함바그’두 종류. 이름 그대로 남자의 함바그를 먹어보았는데 오.. 맛있어. 온나노도 소스가 맛있더라.


밥을 다 먹으면 토끼가 튀어나온다.


배도 꺼진 겸 그냥 가기 아쉬우니 강남에서 팬케이크


그리고 맥앤치즈! 맥앤치즈는 사랑입니다 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