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기 좋은 팟캐스트앱, Sodio

댓글 남기기

난 팟캐스트를 많이 듣는 사람은 아니다. 그렇지만 한번을 듣더라도 좋은 앱으로 듣고 싶어서 지금까지 이런저런 팟캐스트앱을 써왔다. 애플 공식 앱, Overcast, Castro, 그리고 이제는 개발이 중단된 Instacast를 사용해봤다. 하지만 요즘은 스톡홀름에서 온 Sodio를 사용한다.

이 앱을 쓰는 이유는 예쁘기 때문이다. 런칭 때의 Sodio는 구독과 재생 위주의 미니멀리즘을 강하게 추구하는 앱이었다. 대신에 어느정도 필수라고 여겨지는 기능들이 없는 단점이 있었다. 기능이 많아지면 인터페이스가 복잡해지기 쉬우니 말이다. 유명한 Overcast는 강력한 기능이 많은 덕분에 단순한 인터페이스를 지니고 있지 않다.

이를 어떻게 극복할지 기대하고 있었는데 이번 1.2버전으로의 업데이트로 적절한 답이 나온 것 같다. 이젠 에피소드의 설명을 읽을 수 있게 됐고 앞으로 8초 감기와 대기열이 추가됐다. 사실 업데이트를 기대하고 있던 이유는 에피소드 설명을 어떻게 띄울지가 제일 궁금했기 때문이다. 내 좁은 식견으로는 결국 넓게 받아들여질 만한 방법을 사용한 것은 아닌가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UI가 어떤지는 Sodio 블로그를 보면 GIF 이미지로 볼 수 있다.

그러면 이전까지의 Sodio가 재생만 하는 앱이었냐 하면 그건 아니다. Moments라는 재밌는 기능이 있다.

내가 해본 적은 없어서 다른 사람이 올린 걸 찍어왔다. Moments는 에피소드 중 1분을 떼어내 코멘트를 붙이거나 해서 공유하는 기능이다. Sodio 앱이 없는 사람도 브라우저를 통해서 들을 수 있다. 팟캐스트를 듣다 보면 이걸 소셜 미디어에 그냥 소개하기도 그렇고 어떤 앱처럼 통째로 들을 수 있게 공유하는 것도 그렇고 하는 때가 있다. 그런 생각이 들 때 이 기능을 쓰면 좋을 듯 싶다.

앱스토어를 찾아보면 워낙에 좋은 팟캐스트 앱들이 많아서 골라쓰는 재미가 있다. 편리한 기능이 많은걸 좋아하는 사람은 Overcast나 Castro를 쓰는게 좋을 것이다. 디자인에 치중한 또다른 앱에는 Network가 있지만 유료앱이니 리뷰들을 읽어보는 게 좋을 것이다. 나는 기능이 아무리 많아도 디자인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쓰지 않는다. 나같은 사람에게 Sodio를 한번 사용해볼 것을 추천한다.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받을 수 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