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쓰는 아이폰 앱들 (2016.01)

댓글 남기기

2014년 12월에 내가 쓰는 아이폰 앱들에 대한 글을 쓰고 1년 조금 넘은 시점이 됐으니 지금 쓰고 있는 앱들에 대해 써본다.

1. 필수적인 앱들

Drafts 4 : 여전히 내 아이폰에서 텍스트 활동의 중심이 되는 앱이다. 여기에 쓴 것으로 트윗을 하거나 검색을 하기도 하고, 얼마 전부턴 블로그에 쓰는 글 워크플로우도 여길 통한다.

Launch Center Pro : 작년부터 다시 쓰게 됐다. 아래에서 언급할 Workflow의 액션들을 이 앱을 통해 실행하거나, 다른 앱들로 연결되는 단축버튼들을 등록해뒀다. 제작년 글이지만 이 글이 앱을 이해하느데 도움을 줄 것이다.

Sodio : 얼마전에 소개한 팟캐스트 앱이다.

VSCO : 사진 필터 앱 중에서 가장 좋은 앱이 아닐까 싶다. 편집하기에도 나쁘지 않다. 급한 경우 잠금화면을 쓸어올려 사진을 찍지만 요새는 편집의 용이함 때문에 이 앱으로 찍는 경우가 많아졌다.

Instapaper : 유명한 나중에 읽기(Read It Later) 서비스다. 다른 유명한 서비스들도 있지만 이 서비스가 읽기에 가장 편리하다고 여겨져서 쓰고 있다. 아침에 RSS나 소셜 미디어를 훑어보며 글들을 여기 저장해두고 나중에 차근차근 읽는다.

Wunderlist : 독일에서 온 할 일 관리 앱이다. 지원하는 플랫폼이 많아 어디에서도 쓸 수 있어 편리하다. 할 일들 뿐 아니라 목록 자체를 만들어두어 필요할 때 기록해두는 용도로 사용하기도 한다. 예를 들면 살 것들이라던가 영화 볼 것들이라던가. 일정 자체에 넣기는 애매한 것들을 알림을 걸어두고 등록하기도 편리하다.

Twitter : 돌고 돌아 공식 앱으로 돌아왔다. 물론 지금도 Tweetbot이 훨씬 좋다고 생각하지만 공식 앱에서만 지원되는 투표 때문에 넘어왔다가 그대로 주력 앱으로 남아버렸다.

iReadItNow HD : 독서관리에는 이만한 앱이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1년이 넘도록 기다린 끝에 HD 버전이 아이폰에도 출시되며 디자인 또한 보기 좋아졌다. 통계를 통해 어떤 독서생활을 하고 있는지 한눈에 볼 수도 있다.

Outlook : 마이크로소프트의 유명한 그것이다. 메일과 일정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어 아주 좋다. 덕분에 일정 앱을 하나 더 빼놔야 하는 수고를 덜었다. 유저피드백을 잘 반영하고 있는 점도 인상적이다.

Reeder 3 : 매일 아침은 RSS를 읽는 것으로 시작한다. 작년 초까지는 Unread를 썼는데 Reeder 3가 출시되면서 다시 돌아왔다. 읽기 경험도, 글을 공유하기에도 RSS앱들 중에선 가장 나아 보인다.

OneNote : 기록도 여기에 하고, 글들도 여기에 저장하고, 스크랩도 여기에 한다. 어찌보면 가장 중요한 앱이다. Evernote가 아무래도 유명하지만 안정적인 플랫폼이라던가 편리한 사용성 때문에 이걸 쓰고 있다.

Forest : 얼마 전부터 사용하고 있는 집중력 강화 앱이다. 정해둔 시간만큼 이 앱을 켜놓고 있으면 자신의 숲에 나무를 한그루 심을 수 있다. 이게 참 별거 아닌데도 중간에 중단하게 되면 죽은 나무가 심어지기 때문에 그걸 보기 싫어서라도 핸드폰을 안보게 된다.

Way of Life : 습관 관리 앱이다. 복잡한 것 없이 했다 / 안했다 / 넘어갔다로 기록할 수 있다. 하지만 디자인이 많이 아쉬운 앱이다. Momentum 같은 같은 컨셉의 다른 앱들을 알아보고 있다. Momentum은 한글 자모가 해체되어서 사용하기가 불편하다.

Spotify : 기본 음악앱과 함께 음악 생활을 지탱하는 앱이다. 시간대에 맞춰 플레이리스트를 추천해주기 때문에 아무생각없이 듣기 위해 쓰기가 좋다. 2주 정도에 한번 VPN을 통해 미국에서 접속해야 하는 건 아무래도 단점.

2. 나머지 홈 화면에 있는 앱들

Trello : 장기적인 계획을 관리하기에 안성맞춤인 앱이다. 지금은 딱히 진행 중인 계획이 없지만 잊지 않기 위해 꺼내놓아뒀다.

DSCO : VSCO에서 출시한 움짤 제작 앱이다. 인스타그램의 Boomerang이 해상도 면에서 훨씬 좋지만 GIF로 저장되지 않기 때문에 이걸 쓰고 있다. 별다른 업데이트가 없다는게 좀 아쉽다.

B612 : 셀카 찍기엔 제일 낫다고 생각하는 앱이다. 보정도 간편하고 동영상 촬영 후 GIF로 내보낼 수도 있어 좋다. 가끔 거울로 사용하기도 한다.

Economist Espresso : 이름이 주는 뉘앙스 그대로 이코노미스트에서 다이제스트로 소식을 전해주는 앱이다. 무료 사용자는 하루에 글 하나만 읽을 수 있는데 그것만으로도 충분해서 꾸준히 읽고 있다. 소식도 들을 겸 그나마 좋지도 않은 영어 감각마저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쓰고 있다.

Hipstamatic : 매력적인 필터들을 자랑하는 사진 앱이다. VSCO나 인스타그램과 달리 렌즈, 필름, 플래시로 세분화되어있어서 다양하게 편집해볼 수 있다. 버전이 300으로 올라온 이후 안정성 문제도 거의 사라졌기 때문에 이후 자주 사용하고 있다. 특히 정방형 사진은 이 앱으로 찍게 되었다.

Nuzzel : 사용자의 소셜 미디어 계정의 피드에서 자주 공유된 링크들을 모아 보여주는 앱이다. 트위터는 타임라인에서 지나가 버리면 원 소식을 찾기 어려울 때가 있는데 트위터 들어가기 전에 이 앱으로 한번 봐주면 소식을 놓치지 않을 수 있어 좋다.

3. 그 밖에 자주 쓰는 앱들

Workflow : Drafts만큼 자주쓰는 앱이다. 다양한 액션들을 만들어서 쓸 수 있는 자동화 앱이다. 하지만 앱 자체에서 하는 것보단 Launch Center Pro나 위젯, 공유 시트를 통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짤방이나 월페이퍼 등을 백업하는 액션이나 위젯에서 다음 일정들을 볼 수 있는 액션을 자주 사용한다. 이 블로그 상단의 읽은 것이나 영화본 것을 채워넣는 데도 사용한다.

GIF Viewer : 아이폰의 아쉬운 점은 저장한 GIF 이미지를 바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저장한 것을 공유하면 GIF가 아니라 JPG로 공유돼 당황스럽게 하기도 한다. 그런 단점을 커버해주는 앱이 이 앱이다. 사진첩 내에 저장된 GIF 이미지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데다가 필요하면 앱 내로 옮겨올 수도 있고, 외부 앱, 특히 카톡에 공유하기도 쉽다. GIF 이미지를 자주 쓴다면 이래저래 필요한 앱이라 생각한다.

Instagram : 페이스북을 탈퇴한 이후 트위터 다음으로 많이 하는 소셜 미디어가 아닐까 생각한다. 하지만 하루에 한두번만 보면 되기 때문에 첫 화면에 꺼내두지는 않았다. 사진을 찍는 용도로는 거의 사용하지 않고 저장한 사진을 공유하거나 소식을 듣는 용도로 사용한다.

Paper from Facebook : 미국 스토어에서 받을 수 있는 페이스북 앱이다. 페이스북을 탈퇴했지만 몇몇 페이스북만 쓰는 사람들의 글이나 페이지들의 소식을 접하기 위해 다른 계정을 만들어두었다. 앱 자체는 업데이트도 더이상 없고 댓글에 개별적으로 다는 댓글도 지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페이스북을 구독 목적으로만 사용하기 때문에 오히려 글을 읽기 편한 이 앱을 쓰고 있다.

북플 : 인터넷 서점 알라딘엔 ‘알라딘 서재’라고 자체 블로그 서비스가 있는데 이를 위한 앱이다. 그렇지만 친구로 돼있는 분들의 글은 거의 RSS에 등록해 Reeder로 읽고 나 자신은 북플을 읽은 책을 기록해두는 용도로만 사용한다. 이를 토대로 알라딘에서 책을 추천해주기 때문에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

현대카드 웨더 : 날씨 정보는 국내 서비스 것들이 정확도가 높은데 이 앱이 참 예뻐서 계속 사용하고 있다.

Sleep Cycle : 아이폰 3Gs 시절부터 사용하던 수면 측정용 앱이다. 디자인이 좀 더 예쁘던 Pillow도 사용해봤지만 측정의 정확도는 이 앱이 월등한 것 같다. 얼마전엔 침대에 올려두는 방식이 아니라 소리를 기반으로 측정하는 기능이 추가됐는데 신기하게도 이쪽이 훨씬 정확했다. 여러가지로 놀라운 앱이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