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쓰는 아이폰 앱들 (2016.01)

댓글 남기기

2014년 12월에 내가 쓰는 아이폰 앱들에 대한 글을 쓰고 1년 조금 넘은 시점이 됐으니 지금 쓰고 있는 앱들에 대해 써본다.

1. 필수적인 앱들

Drafts 4 : 여전히 내 아이폰에서 텍스트 활동의 중심이 되는 앱이다. 여기에 쓴 것으로 트윗을 하거나 검색을 하기도 하고, 얼마 전부턴 블로그에 쓰는 글 워크플로우도 여길 통한다.

Launch Center Pro : 작년부터 다시 쓰게 됐다. 아래에서 언급할 Workflow의 액션들을 이 앱을 통해 실행하거나, 다른 앱들로 연결되는 단축버튼들을 등록해뒀다. 제작년 글이지만 이 글이 앱을 이해하느데 도움을 줄 것이다.

Sodio : 얼마전에 소개한 팟캐스트 앱이다.

VSCO : 사진 필터 앱 중에서 가장 좋은 앱이 아닐까 싶다. 편집하기에도 나쁘지 않다. 급한 경우 잠금화면을 쓸어올려 사진을 찍지만 요새는 편집의 용이함 때문에 이 앱으로 찍는 경우가 많아졌다.

Instapaper : 유명한 나중에 읽기(Read It Later) 서비스다. 다른 유명한 서비스들도 있지만 이 서비스가 읽기에 가장 편리하다고 여겨져서 쓰고 있다. 아침에 RSS나 소셜 미디어를 훑어보며 글들을 여기 저장해두고 나중에 차근차근 읽는다.

Wunderlist : 독일에서 온 할 일 관리 앱이다. 지원하는 플랫폼이 많아 어디에서도 쓸 수 있어 편리하다. 할 일들 뿐 아니라 목록 자체를 만들어두어 필요할 때 기록해두는 용도로 사용하기도 한다. 예를 들면 살 것들이라던가 영화 볼 것들이라던가. 일정 자체에 넣기는 애매한 것들을 알림을 걸어두고 등록하기도 편리하다.

Twitter : 돌고 돌아 공식 앱으로 돌아왔다. 물론 지금도 Tweetbot이 훨씬 좋다고 생각하지만 공식 앱에서만 지원되는 투표 때문에 넘어왔다가 그대로 주력 앱으로 남아버렸다.

iReadItNow HD : 독서관리에는 이만한 앱이 없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1년이 넘도록 기다린 끝에 HD 버전이 아이폰에도 출시되며 디자인 또한 보기 좋아졌다. 통계를 통해 어떤 독서생활을 하고 있는지 한눈에 볼 수도 있다.

Outlook : 마이크로소프트의 유명한 그것이다. 메일과 일정을 한번에 관리할 수 있어 아주 좋다. 덕분에 일정 앱을 하나 더 빼놔야 하는 수고를 덜었다. 유저피드백을 잘 반영하고 있는 점도 인상적이다.

Reeder 3 : 매일 아침은 RSS를 읽는 것으로 시작한다. 작년 초까지는 Unread를 썼는데 Reeder 3가 출시되면서 다시 돌아왔다. 읽기 경험도, 글을 공유하기에도 RSS앱들 중에선 가장 나아 보인다.

OneNote : 기록도 여기에 하고, 글들도 여기에 저장하고, 스크랩도 여기에 한다. 어찌보면 가장 중요한 앱이다. Evernote가 아무래도 유명하지만 안정적인 플랫폼이라던가 편리한 사용성 때문에 이걸 쓰고 있다.

Forest : 얼마 전부터 사용하고 있는 집중력 강화 앱이다. 정해둔 시간만큼 이 앱을 켜놓고 있으면 자신의 숲에 나무를 한그루 심을 수 있다. 이게 참 별거 아닌데도 중간에 중단하게 되면 죽은 나무가 심어지기 때문에 그걸 보기 싫어서라도 핸드폰을 안보게 된다.

Way of Life : 습관 관리 앱이다. 복잡한 것 없이 했다 / 안했다 / 넘어갔다로 기록할 수 있다. 하지만 디자인이 많이 아쉬운 앱이다. Momentum 같은 같은 컨셉의 다른 앱들을 알아보고 있다. Momentum은 한글 자모가 해체되어서 사용하기가 불편하다.

Spotify : 기본 음악앱과 함께 음악 생활을 지탱하는 앱이다. 시간대에 맞춰 플레이리스트를 추천해주기 때문에 아무생각없이 듣기 위해 쓰기가 좋다. 2주 정도에 한번 VPN을 통해 미국에서 접속해야 하는 건 아무래도 단점.

2. 나머지 홈 화면에 있는 앱들

Trello : 장기적인 계획을 관리하기에 안성맞춤인 앱이다. 지금은 딱히 진행 중인 계획이 없지만 잊지 않기 위해 꺼내놓아뒀다.

DSCO : VSCO에서 출시한 움짤 제작 앱이다. 인스타그램의 Boomerang이 해상도 면에서 훨씬 좋지만 GIF로 저장되지 않기 때문에 이걸 쓰고 있다. 별다른 업데이트가 없다는게 좀 아쉽다.

B612 : 셀카 찍기엔 제일 낫다고 생각하는 앱이다. 보정도 간편하고 동영상 촬영 후 GIF로 내보낼 수도 있어 좋다. 가끔 거울로 사용하기도 한다.

Economist Espresso : 이름이 주는 뉘앙스 그대로 이코노미스트에서 다이제스트로 소식을 전해주는 앱이다. 무료 사용자는 하루에 글 하나만 읽을 수 있는데 그것만으로도 충분해서 꾸준히 읽고 있다. 소식도 들을 겸 그나마 좋지도 않은 영어 감각마저 잃어버리지 않기 위해 쓰고 있다.

Hipstamatic : 매력적인 필터들을 자랑하는 사진 앱이다. VSCO나 인스타그램과 달리 렌즈, 필름, 플래시로 세분화되어있어서 다양하게 편집해볼 수 있다. 버전이 300으로 올라온 이후 안정성 문제도 거의 사라졌기 때문에 이후 자주 사용하고 있다. 특히 정방형 사진은 이 앱으로 찍게 되었다.

Nuzzel : 사용자의 소셜 미디어 계정의 피드에서 자주 공유된 링크들을 모아 보여주는 앱이다. 트위터는 타임라인에서 지나가 버리면 원 소식을 찾기 어려울 때가 있는데 트위터 들어가기 전에 이 앱으로 한번 봐주면 소식을 놓치지 않을 수 있어 좋다.

3. 그 밖에 자주 쓰는 앱들

Workflow : Drafts만큼 자주쓰는 앱이다. 다양한 액션들을 만들어서 쓸 수 있는 자동화 앱이다. 하지만 앱 자체에서 하는 것보단 Launch Center Pro나 위젯, 공유 시트를 통해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짤방이나 월페이퍼 등을 백업하는 액션이나 위젯에서 다음 일정들을 볼 수 있는 액션을 자주 사용한다. 이 블로그 상단의 읽은 것이나 영화본 것을 채워넣는 데도 사용한다.

GIF Viewer : 아이폰의 아쉬운 점은 저장한 GIF 이미지를 바로 볼 수 없다는 것이다. 게다가 저장한 것을 공유하면 GIF가 아니라 JPG로 공유돼 당황스럽게 하기도 한다. 그런 단점을 커버해주는 앱이 이 앱이다. 사진첩 내에 저장된 GIF 이미지들을 한눈에 볼 수 있는데다가 필요하면 앱 내로 옮겨올 수도 있고, 외부 앱, 특히 카톡에 공유하기도 쉽다. GIF 이미지를 자주 쓴다면 이래저래 필요한 앱이라 생각한다.

Instagram : 페이스북을 탈퇴한 이후 트위터 다음으로 많이 하는 소셜 미디어가 아닐까 생각한다. 하지만 하루에 한두번만 보면 되기 때문에 첫 화면에 꺼내두지는 않았다. 사진을 찍는 용도로는 거의 사용하지 않고 저장한 사진을 공유하거나 소식을 듣는 용도로 사용한다.

Paper from Facebook : 미국 스토어에서 받을 수 있는 페이스북 앱이다. 페이스북을 탈퇴했지만 몇몇 페이스북만 쓰는 사람들의 글이나 페이지들의 소식을 접하기 위해 다른 계정을 만들어두었다. 앱 자체는 업데이트도 더이상 없고 댓글에 개별적으로 다는 댓글도 지원하지 않는다. 하지만 페이스북을 구독 목적으로만 사용하기 때문에 오히려 글을 읽기 편한 이 앱을 쓰고 있다.

북플 : 인터넷 서점 알라딘엔 ‘알라딘 서재’라고 자체 블로그 서비스가 있는데 이를 위한 앱이다. 그렇지만 친구로 돼있는 분들의 글은 거의 RSS에 등록해 Reeder로 읽고 나 자신은 북플을 읽은 책을 기록해두는 용도로만 사용한다. 이를 토대로 알라딘에서 책을 추천해주기 때문에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사용하고 있다.

현대카드 웨더 : 날씨 정보는 국내 서비스 것들이 정확도가 높은데 이 앱이 참 예뻐서 계속 사용하고 있다.

Sleep Cycle : 아이폰 3Gs 시절부터 사용하던 수면 측정용 앱이다. 디자인이 좀 더 예쁘던 Pillow도 사용해봤지만 측정의 정확도는 이 앱이 월등한 것 같다. 얼마전엔 침대에 올려두는 방식이 아니라 소리를 기반으로 측정하는 기능이 추가됐는데 신기하게도 이쪽이 훨씬 정확했다. 여러가지로 놀라운 앱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