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숨》

댓글 남기기

배명훈의 소설이다. 그의 작품과는 그간 맞지 않았는데 처음으로 괜찮다 생각했다. 달 출신 무용가의 춤이나 후반의 그것은 읽으면서 여러번 감탄했다. 이 장면 하나만으로도 가치는 충분하다. 다만 마지막에 드러나는 인물들의 진실은 실망이었다. 높이 날아오르다가 넘어지고 만 무용수 같았다.

과학소설적으로 이 책을 읽으며 얻은 이익은 저중력에서의 걷는 방식과 춤에 대한 묘사, 인류 거주지들간의 외교에 대한 언급, 그리고 인물의 이름들이 한국어여도 아무 상관없다는 깨달음이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