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도쿄 004

댓글 남기기

숙소는 주택가 사이에 있어서 아침에도 매우 조용하다. 내가 아침만 되면 시끄러운 초등학교 옆에 살아서 그런지 이런 조용함이 정말 좋다. 바로 앞 텐푸라 가게에도 한번 가보고 싶었지만 관광객이 으레 그렇듯 가보지 못하고 돌아왔다. 텐푸라 가게 말고도 교자 가게도 있었는데 항상 문 열고 닫는 모습만 보고 말았다. 다음 번 도쿄에 가게 될 때에도 같은 숙소에 머물고 싶은데 그때라도 기회가 되면 찾아가봐야지. 참 도쿄에 온 이후로 날씨가 정말 좋았는데,

보라, 끝내주는 하늘이지 않은가? 11월 도쿄는 최고다 여러분. 어젯밤에도 들렀던 아사쿠사에 다시 온 이유는 가장 가까운 역이 아사쿠사역인데다가 그러는 김에 들려서 낮의 아사쿠사를 보려고 왔다. 아사쿠사에 있는 절의 이름은 센소지浅草寺인데 아사쿠사浅草와 한자가 같다.



유명한 명소다 보니 아침부터 사람들이 바글바글하다. 수학여행 온 듯한 학생들도 보이고, 향 앞에 있는 사람들도 있고, 뭐라 부르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부처님께 기도드리는 사람들도 많고, 이것저것 기념품을 구경하는 사람은 정말 많았다. 이런 곳에 이런 좋은 날씨에 왔으니 아무래도 기념사진을 찍어야겠다 싶어서 친구에게 카메라를 맡기고 찍어봤다. 찍는 사람에겐 문제가 없었는데 찍히는 나에게 문제가 많았다. 기념사진이라니 대체 어떤 자세를 취해야하고 어떤 표정을 지어야할지 아무것도 모르겠더라. 그렇게 너무나 엉성한 자세에 너무나도 애매한 표정으로 이상하게 찍은 사진을 몇장 남겼다. 피사체가 되는건 너무 어려운 일이다.

아침을 안먹고 나섰으니 간식을 하나 먹자 해서 관광객들에게 유명한 아사쿠사실크푸딩을 먹으러 갔다. 듣기로는 카미나리몬 근처에 있다 했는데 지도는 우리를 뒷골목으로 안내해서 지도가 틀렸나 네일동에 물어봐야하나 걱정했지만 그 길이 맞았다. 다행스럽게 푸딩 가게를 찾은 우리는 푸딩을 하나씩 샀다. 나는 가장 기본이 되는 푸딩을 골랐다.



淺草シルクプリン
http://www.testarossacafe.net
食べログ

일본을 세번을 가면서 먹어보지 못했던 푸딩을 드디어 먹게 되는 순간이었다. 이름부터가 실크푸딩인데 맛이 없을 수가 있을까? 어쩜, 세상에, 어머나. 계란과 생크림으로 만든 실크푸딩은 그 맛도 실크같았다. 식감도 실크인데 맛까지 실크. 집에 사갈 수만 있다면 몇개라도 사가고 싶은 맛이었다. 얼마전 한국에 들어왔던 토로로 푸딩보다 맛이 있는 거 같은데 그게 여행지에서 먹기 때문인 것만은 아닌 듯 싶다. 친구와 나는 앞으로 남은 여행일 동안 매일같이 이걸 먹기로 했다. 그럴 수 밖에 없었다.

이제 일어나 역으로 가는데 저 멀리 보이는 스카이트리. 저기까지 걸어갔다 왔단 말이지. 이렇게 하늘이 맑은 날 올라가면 후지산까지 보일 거 같아 많이 아쉽지만 발길을 돌려 지하철을 탔다. 시부야에 가는 계획이었지만 내가 가보고 싶은 카페가 있는 걸 알고 친구의 배려로 가는 길목에 있는 오모테산도에 먼저 들리기로 했다.

ブルーボトルコーヒー青山
https://bluebottlecoffee.jp/cafes/aoyama
食べログ

미국에서 건너온 블루보틀 일본 2호점이 오모테산도에 있다. 1호점은 좀 더 한적한 동네에 있는데 여행객에겐 동선에서 좀 벗어나는 위치에 있어서 2호점으로 오게 됐다. 분위기는 커피 파는 편집샵 같은 느낌에 모든 커피를 하나하나 손으로 내리고 있었다. 그런 과정을 고객이 전부 볼 수 있도록 열린 공간에서 진행하는데 그런 배치가 주는 깨끗함이 마음에 들었다.
무난하게 라테를 마셨는데 음 썩 괜찮다. 내가 아주 좋아하는 쪽의 맛은 아닌데도 맛이 좋아서 즐겁게 마셨다. 특히 야외 테라스에서 서서 마실 수 있게 해놨는데 그게 참 괜찮더라. 이런 구조는 배워놔도 좋을 것 같다.
나가는 중에 친구의 부추김으로 커피를 좀 샀다. 이 커피는 남은 기간 동안 캐리어 속에 커피향을 흩뿌리며 머물게 된다.

이렇게 찍어보기도 하고. 허허….
이제 시부야로 간다. 시부야 역을 나오니 그 유명한 교차로를 바로 볼 수 있었다. 하지만 디즈니 스토어에 빨리 가고 싶은 마음에 구경은 나중으로 미뤘다.

그렇게 해서 먼저 온 디즈니 스토어는 사고 싶은 게 많았지만 당장의 내가 살만한 건 없는 그런 곳이었다. 인형도 좋고 여러가지 좋은게 많은데 지금 사서 뭐에 쓰지, 이런 느낌으로 열심히 구경했다. 그래도 저 사진의 츠무츠무들을 사오지 않은 건 지금도 후회하고 있다. 한두개는 사올 수 있었잖아. 왜 안샀니 으이구. 그리고 내심 기대했던 스타워즈는 역시나 없었다. 같은 디즈니여도 분위기가 너무 달라서 그렇겠지? 그래도 구석에 조그맣게라도 만들어주면 좋잖아, 여기 일본인데 스타워즈 좋아하는 나라인데. 궁시렁 궁시렁….

그리고 돌아온 시부야 교차로! 도쿄 여행의 감격스러운 점은 TV에서나 보던 명소들에 직접 가보게 되는 것이다. 내가 시부야에 가보게 될 거라곤 생각을 못했는데 이렇게 오게 되는 거 자체가 놀라운 경험이 되었다. 시간만 엄청 많았다면 여기저기 유명한 곳들 들어가서 눈으로라도 쇼핑을 할텐데 배고파서 빨리 지유가오카에 가 점심을 먹고 싶었던 우리에게 그런 여유가 없던 것이 아쉽다.

또 이 날 재밌던 건 엑소의 음반이 일본에서 처음 발매하는 날이었다는 것이다. 일본에 엑소팬 많지 않았던가. 단독 콘서트도 많이 열었던 걸로 아는데 첫 발매라니. 그런데 그게 진짜였다. 그런 날에 시부야에 오니 계속해서 엑소 노래가 나오는게 신기했다. 다른 나라도 아니고 일본의 한복판에서 한국 노래를 듣는 — 물론 가사는 일본어지만 — 경험 역시 놀라운 것이었다.

그래도 하치공을 접견하는 건 잊지 않았다. 이제 빨리 밥먹으러 지유가오카에 가야지. 배고프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