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과 7월에 본 영화들

댓글 남기기

열정 하마구치 류스케, 2008
하마구치 감독은 관계가 비틀어지고 마음이 드러나는 걸 잘 그리는구나 확신했다. 이런 감독이다보니 〈아사코〉 원작을 추천받았겠구나 싶다.

콩: 스컬 아일랜드 조던 보트로버츠, 2017
몬스터버스 단독 영화로는 〈고질라〉(2014)보다 더 낫다. 베트남전의 이미지를 잘 가져온 것도, 괴수 간의 전투도 훌륭. 성년이 되어 고질라와 어떻게 싸우게 될지 기대된다.

해피 아워 하마구치 류스케, 2015
〈아사코〉와 동급이거나 그 이상이거나. 분명 5시간이 넘는 영화인데 체감상 2시간 정도 밖에 안된다. 이야기들이 주르륵 흘러나오는데 어지럽게 흩어지지 않는다.

친밀함 하마구치 류스케, 2013
전반부는 극영화, 후반부는 실제 연극 무대로 이루어져있다. 본 사람들은 〈브레드 팩토리〉를 얘기하지만 내가 그걸 안봐서…. 잘 만들었는데 다듬어지지 않았단 인상을 받았다. 좀 더 쳐낼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하지만 그건 하마구치의 방식이 아닌 것 같다.

파도의 목소리: 게센누마 사카이 고, 하마구치 류스케, 2013
〈파도의 소리〉를 잇는, 〈파도의 목소리: 신치마치〉와 함께 제작된 작품이다. 기록물로써 다큐멘터리의 위치를 살펴보기 좋다. 2년의 시차가 있는 작품(들)을 연달아 보니 사람들의 마음의 묘한 차이가 눈에 들어온다.

노래하는 사람 사카이 고, 하마구치 류스케, 2013
앞의 연작과 이어지는 작품이지만, 재해를 겪은 지역의 민담들을 녹취한 기록물로써 별개의 작품으로 느껴진다.

인비저블 게스트 오리올 파울로, 2016
무리수가 없는 건 아니었지만 이야기 전개도 쫀득하니 잘 만든 작품이다. 대사 하나하나 버릴 것 없이 영화에 쓰이는 데 그 점이 아주 만족스럽다. 덤으로 극중에서 윈도우폰 사용자와 아이폰 사용자의 운명이 어떻게 갈리는지 보이는 게 그렇게 의도한 것인지 신경이 쓰인다.

고질라: 행성포식자 시즈노 코분, 세시타 히로유키, 2018
재해석된 기도라는 첫 등장에서 그야말로 코스믹 호러를 제대로 보여주더니 그걸로 끝이었다. 기도라만 끝인 것이 아니라 작품이 끝. 새로운 해석을 멋있게 들고나오는 시리즈였으나 그게 전부였다는 게 매우 아쉽다.

존 윅3: 파라벨룸 채드 스타헬스키, 2019
이 시리즈는 이제 그만 만들어도 되지 않을까. 싸우는 것도 지겹고 죽이는 것도 지겹다.

토이 스토리 4 조시 쿨리, 2019
3편이 완벽했어서 4편은 괜찮을까 (정말로) 걱정했지만 만족할 만한 이야기를 선보여줬다. 사라진 장난감들은 잘 지내고 있을까에 대한 좋은 대답이 될 듯하다.

갓 오브 이집트 알렉스 프로야스, 2016
모두가 별로라고 하는 와중에 계속 마음에 걸려서 결국 보았고, 정말 별로라는 걸 확인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