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토유람 007

댓글 남기기

아침은 교토의 유명한 커피점인 스마트 커피점에 가서 먹었다. 1932년에 지었다니 82년이나 된 가게다. 어제 그렇게나 맛있게 먹어서 오늘 이상하면 어쩌지 하고 불안한 마음이 있긴 했다. 평이야 워낙 좋은 가게였지만 아무래도. 가게는 교토시청 건너편 아케이드 안에 위치하고 있다. 매장 안엔 젊은 사람부터 나이 드신 분들까지 다양하게 있어서 바로 안심할 수 있었다. 여긴 믿을 수 있겠어. 메뉴 시키고 사진 찍고 있다보니 고대하던 아침이 나왔다. 메뉴 고르는데도 꽤 걸렸는데 다 먹고 싶어서…

친구들은 햄앤에그 샌드위치와 팬케이크를, 나는 프렌치토스트를. 정말 모두 하나같이 감탄할 정도의 맛이었다. 특히 프렌치토스트는… 캬. 지금까지 한국에서 먹었던 프렌치토스트는 많이 부족했던 것이었어! 그렇게 말해도 집에서 해먹은게 전부었지만! 아 내가 부족했던 것이구나하며 울며 먹었다. 과장이지만 마음은 그랬다. 아침에 워낙 먹을 수 있는 곳이 없어서 어디서 먹나 커피점에서 먹어도 되는걸까 걱정했던 것이 무색해질 정도의 맛에 셋 모두 즐겁게 주린 배를 채웠다. 아침부터 기쁨이 가득하다.


スマート珈琲店
http://www.smartcoffee.jp/
食べログ

다행히 스마트커피점이 있는 아케이드 끝엔, 그러니까 아까 들어왔던 교토시청 건너편 입구엔 바로 혼노지本能寺가 있다. 바로 그 혼노지. 오다 노부나가가 죽은 그 절이다. 물론 혼노지의 변 당시엔 더 남쪽에 있었지만 이후 이전해서 지금의 자리에 위치하게 됐다고 한다. 이 절엔 노부나가의 영묘가 있다고 들었다. 노부나가의 시체는 발견되지 않았기 때문에 영을 기리는 영묘라고 한다.


안갈 수가 없지 않은가. 노부나가의 묘라는데! 입구엔 저렇게 오다 노부나가 영묘라고 써있다. 2007년에 교토에 왔을 땐 사카모토 료마와 나카오카 신타로의 묘를 갔다왔는데 이번엔 오다 노부나가. 절이니까 당연히 있지만 내 관심 밖에 있는 본전을 지나면,

노부나가공묘信長公廟가 있다. 이때 비가 오고 있었는데 수학여행을 온 걸로 보이는 학생들이 비를 피하고 있었다. 나도 함께 비를 피하며 열심히 보았다. 노부나가뿐 아니라 함께 모셔진 사람들의 이름에서 모리 란마루도 찾았고. 두근거림이 멈춰지질 않았다. 어릴 때부터 전국시대의 영웅들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자랐는데 두근거리지 않으면 정상이 아니겠지. 저 학생들은 외국인이 묘 보러 와서 좋아하고 있는걸 어떻게 생각했을까. 그치만 좋은걸 어쩔 수 있겠나. 이렇게 두번째 교토행도 누군가의 묘를 찍고 오게 됐다.

혼노지는 교토시청, 그러니까 교토시약쇼 앞에 바로 있으니 찾기가 쉽다. 정류장 이름이 교토시약쇼마에京都市役所前. 우리 중 나만 관심있고 좋아하던 노부나가 영묘를 보고 나와 버스를 타고 기요미즈데라로 이동한다. 여기서부터 아까 봤던 학생들과 같은 버스를 타고 이동하게 됐다. 그치, 수학여행이나 외국인의 여행이나 루트는 비슷한 법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