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읽은 책 중에서 골라보았다

댓글 남기기

2015년에는 총 100권의 책을 읽었다. 책의 수가 아닌 권의 수를 세었기 때문에 그 수가 많아졌음을 감안해야 한다. 이번에는 어쩔 수 없이 지나가고 다음 번에 더욱 세부적인 통계를 제시할 수 있을 듯 하다. 이번엔 읽은 책 중 기억나는 몇 권을 시상하였다. 내가 2015년 한 해 동안 읽은 전체 목록은 여기에서 볼 수 있다.

《잠복》중
〈지방신문을 구독하는 여자〉

《가나안 성도 교회 밖 신앙》

마쓰모토 세이초의 소설집 《잠복》에 수록된 〈지방신문을 구독하는 여자〉에게 이 미스터리가 좋았다 상을 수여한다. 올해 읽은 미스터리 중에는 이보다 좋은 작품들도 있었지만 지방신문을 구독하겠다던 여자가 갑자기 구독을 끊는다는 도입이 기억에 남아 이 상을 수여한다.

양희송의 《가나안 성도 교회 밖 신앙》에 시원찮은 성도의 고민거리 상을 수여한다. 별다른 결론이 없는 책이지만 마침 여러 고민을 하던 차에 새로운 장을 보여준 책이라 이 상을 수여한다.

《바실리스크 스테이션》

《도련님의 시대》

《뜻밖의 스파이 폴리팩스 부인》

데이비드 웨버의 《바실리스크 스테이션》에게 역시 내 최애장르는 SF이다 상을 수여한다. 여러 장르의 소설들을 읽어도 결국 SF로 돌아오고 만다는 사실을 새삼 일깨워줬기에 이 상을 수여한다.

세키카와 나쓰오와 다니구치 지로의 《도련님의 시대》에 내 근대 일본 덕질이 완전 최고조 상을, 도로시 길먼의 《뜻밖의 스파이 폴리팩스 부인》에 어떤 서점의 우연한 조우 상을 수여한다. 전자는 메이지 시대를 문호들의 삶과 함께 들여다 보아 내 덕질에 연료를 던져준 점을, 후자는 저자도 제목도 알지도 못한 책이었으나 제목 그대로 뜻밖에 만난 책인 점을 들어 상을 수여한다.

이제 블로그 상단 메뉴의 읽은 책 목록은 2016년으로 바뀌었다. 새해엔 어떤 책을 읽게 될지 기대가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