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혐오로 가득찬 총신대

댓글 1개

뉴스앤조이에 올라온 이용필 기자의 기사이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당시 김 총장은 “개혁주의 신학에서 여성 안수는 안 된다”, “여성 안수라는 보루가 무너지면 성경적 신앙의 보루가 무너진다”, “성경에 ‘여자는 잠잠하라’, ‘남자를 가르치거나 다스리지 말라’고 나와 있다”고 발언했다. 또, “보수 정통 개혁파는 여성 안수를 반대한다. 자유주의 진영에서나 여성 안수를 허용한다”고 말했다.

설교를 들은 한 참석자는 “전형적인 여성 차별 발언이었다. 들을수록 화가 나 밖으로 나갔다”고 말했다. 기도한 A 씨는 송년회 다음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는 오늘부로 총장님 눈에 확실히 찍혀 다음 학기부터 총신에서 강의하기 힘들 것 같다”는 글을 남겼다.

말이 씨가 된 것일까. A 씨가 맡고 있던 수업은 폐강되거나 다른 강사로 교체됐다. ‘구약 원문 강독’은 폐강됐고, ‘시편’ 강의는 다른 강사로 바뀌었다.

여성을 주제로 한 과목도 영향을 받았다. 총신대 교양 수업 ‘현대 사회와 여성’은 개설이 유보됐다. 평생교육원 수업 ‘한국 사회와 여성 문제’는 폐강됐다. 두 수업을 맡고 있는 B 씨는 “수업 계획서까지 제출했는데 2월 19일 폐강됐다는 소식을 들었다. 안수 기도 불똥이 여성 관련 수업까지 튀었다. 사실상 이번 학기에는 ‘여성’과 관련된 수업은 없다”고 말했다. B 씨가 맡고 있는 또 다른 수업 ‘칼빈주의와 신앙’은 예정대로 진행된다.

총신대는 ‘하나님의 이름으로’ 여성도 혐오하고, 성소수자도 혐오하는 곳이다. 정말 혐오스러운 대학이다.

댓글 1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