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서 영화보기란 힘이 드는 일이다.

댓글 남기기

집에서 영화를 보기 제일 좋은 곳은 안방이다. 블루레이 플레이어와 43인치 UHD TV가 있는 곳이다. 그러나 거기서 영화를 볼 수 있는 시간은 오직 아침과 낮 뿐이다. 안타깝게도 그 시간엔 밖에서 시끄러운 소음이 계속 들려온다. 아파트 바로 옆 초등학교에서 뛰어다니는 아이들 소리, 종소리, 행사라도 있다치면 마이크로 시끄럽게 외치는 소리가 영화에서 나오는 소리를 잡아먹는다. 안방에 달려있는 커텐도 문제다. 우리집은 밝은걸 좋아해서 빛을 막아주는 커텐이 하나도 없다. 커텐을 이중으로 쳐봐도 빛을 조금 밖에 막아주지 못한다.
모든 조건을 생각해보면 우리 집에서 영화를 보기엔 밤, 특히 다들 잠에 든 심야 시간대가 제일 좋다. 화면을 방해하는 빛도 없고 소리를 누르는 소음도 없다. 그러나 그때는 안방을 쓸 수가 없으니 이 얼마나 끔찍한 일이니.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빨리 블루레이 플레이어를 하나 더 사서 내 방에서 보기 좋게 하는 것 뿐인데 올해는 여행 계획으로 가득차있는지라 여유가 조금도 없다. 크롬캐스트가 있으니 모니터로도 볼 수 있지만 43인치 TV와 23인치 모니터의 차이는 너무나도 큰 법이다. 게다가 이미 영화를 블루레이로 갖고 있는 경우라면 구글 플레이 무비에서 또 사기도 그렇고 말이다.
영화 하나 보기가 이렇게나 힘이 든다. 차라리 집 구조를 바꿔버릴까 싶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