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과 3월에 본 영화들

댓글 남기기

알리타: 배틀 엔젤 로버트 로드리게즈, 2019
모터볼 경기는 묵직하며 멋있었고, 전투들도 많이 신난다. 그래픽도 잘 쓰였고. 오히려 그래픽이 덜 쓰인 부분이 연극 무대 같아 보여 이상하기도 했다. 누군가는 이야기의 시작만을 그려서 별로라고 하지만 이정도면 원작을 생각하지 않는 독립 작품으로 봐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메리 포핀스 로버트 스티븐슨, 1964
리턴즈를 보기 위해 먼저 보았다. 어렴풋이 들어본 적이 있는 노래들이 나오는 걸 보고 꽤 놀랐다. 이야기가 주는 메시지도 좋고 음악도 좋고 인물들도 좋은데 줄리 앤드루스가 화면에 등장할 때마다 시선을 장악하는 것이 참 대단했다. 당시엔 최신 기술이었을 것들이 쓰인 장면들이 지금에선 많이 별로인 걸 보니 기술의 발전이 놀랍다는 생각도 든다.

나는보리 김진유, 2018
이제 겨우 2월이지만 어쩌면 연말까지도 올해 본 한국 영화들 중 상위권에 남아있지 않을까 싶다. 그정도로 마음에 들고 감독에게 좋은 영화 감사하다고 인사하고 싶은 좋은 영화.

메리 포핀스 리턴즈 롭 마셜, 2018
1편을 따라가려다 그 반에도 못미친 영화. 배우나 노래엔 불만이 없지만 주제를 이렇게까지 바꿀 거였으면 만들지 말았어야지.

콜드 워 파벨 포리코브스키, 2018
마법과도 같은 영화. 어떨 땐 영화 한 편만으로 감독을 믿을 수 있게 된다. 보고 나와서 바로 감독의 전작을 구매했다. 어쩔 수 없는 일.

도쿄의 밤하늘은 가장 짙은 블루 이시이 유야, 2017
영상도 이야기도 인물도 좋은데 영화 내내 흐르는 주제 의식이 진부했다. 그 지점에서 더 나아가느냐 나아가지 못하느냐가 아사코와 이 영화를 가른 지점이라 생각.

엠페도클레스의 죽음 장 마리 스트라우브, 다니엘 위예, 1987
아직 나는 이 영화에 대해 말을 할 능력이 못된다.

더 페이버릿 요르고스 란티모스, 2018
처음 보는 란티모스. 영화를 잘 만드는 사람이구나 싶었다. 그리고 빼놓을 수 없는 것이 훌륭한 배우들의 멋진 연기.

캡틴 마블 애나 보든, 라이언 플렉, 2019
MCU 영화 중에서 빌런이 가장 추상이면서 현실인 영화 아닐까. 그렇기 때문에 가장 강한 히어로일 것이다.

안드로메다의 위기 로버트 와이즈, 1971
마치 별의 계승자 같다. 외계에서 온 물질은 소재일 뿐 정말 중요하게 보여주는 건 연구시설과 과학자들의 연구 자체. 이런 걸 좋아한다면 재밌게 볼 수 있을 것이다.

메트로폴리스 프리츠 랑, 1927
드디어 스크린으로 보았다. 주제는 낡았지만 — 그때도 진부했다고 한다 — 시대를 생각하면 놀라운 영상에 매우 놀랐다. 놀랐다를 두 번이나 써버렸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