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에 본 영화들

댓글 남기기

춤추는 개구리 김진만, 2018
처음 본 순간엔 뭐 이러냐 싶었는데 계속 생각이 난다. 이유는 모르겠는데 꽤나 마음에 들었나 보다.

시체들의 아침 이승주, 2018
영화를 좋아하는 이들은 즐겁게 보지 않았을까? 거기에 애정을 갖고 물리 매체를 소유한 사람들은 더더욱 그럴 것이다.

종말의 주행자 조현민, 2018
영화를 좋아하는 이들은 신나게 보지 않았을까? ‘주제를 말로 하다니, 최악이군요.’ 정말이지, 최고의 대사다.

헌터 킬러 도노빈 마시, 2018
오랜만의 잠수함 영화이자 오랜만에 재밌는 제라드 버틀러 실사 영화. 현대 잠수함전을 보기에 썩 괜찮은 작품이었다.

샤잠! 데이비드 F. 샌드버그, 2019
DC에도 이런 영화가 필요하긴 했다. 그리고 이 영화가 그리는 가족이 흔히 정상이라 일컬어지던 그 가족이 아니어서 아주 좋았다. 좋은 것을 만드는 법을 잘 안다.

셜록 주니어 버스터 키튼, 1924
버스터 키튼의 영화를 드디어 보았다. 생각 이상으로 만족스러운 영화. 영상자료원의 기획 주제와는 맞지 않은 거 같은데 뭐 어떠랴. 앞으로 그의 작품을 더 볼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

온리 더 브레이브 조셉 코신스키, 2018
마침 강원도 화재와도 겹쳐서 많은 걸 느끼고 많이 안타까워하며 본 영화. 마지막에 실제 인물들 사진 나오는데 다들 너무 어린 나이라 더 슬퍼졌다.

유랑지구 곽범, 2019
연출이 부족한 게 아쉽지만 잘 만들었다. 후반에 여러 국가들이 나오는 걸 보며 미국보다 낫다는 생각을 했다.

미성년 김윤석, 2019
올해 공개되고 올해 본 얼마 안되는 한국 영화 중 가장 훌륭하다. 중간에 굳이 이런 전개를 넣었어야 했나 싶기도 한 부분이 있었지만 그 외의 다른 부분들이 워낙 잘 만들어져서 그정도는 사소한 문제로 보인다. 이 영화가 거대 시리즈물과 개봉 시기가 겹친 것이 안타까울 뿐이다.

밑 빠진 가방 루스탐 캄다모프, 2017
내가 받아들이질 못하는걸까, 영화가 재미가 없는 것일까. 앞이라면 좋겠는데 뒤인 거 같다.

어벤져스: 엔드게임 안소니 루소, 조 루소, 2019
MCU의 나쁜 점들을 끌어모아 만들었나. 3시간이나 들여서 보기엔 시간이 아까운 영화.

트랜스포머: 최후의 기사 마이클 베이, 2017
사람이 가끔은 불량식품을 먹고 싶어지는 때가 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