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기

《폭풍의 언덕》

유럽을 여행하는 중에 두번째로 읽은 책. 《오만과 편견》만큼 오래전에 추천받았지만 읽지 않았던 책이다. 로맨틱 코미디를 읽다가 연이어 이걸 읽으니 세상에 세상에 이런 미친 이야기가 다 있나 싶었다. 오만과 편견의 주인공은 작중 가장 정신이 총명하고 멀쩡한 사람이었던 반면, 이 작품은 주요인물 전부가 미쳐있는 모습에 기겁을 했다. 본능에 충실한 인물들을 보고 있으니 내 마음도 덩달아 답답해지는데, 이야기가 재밌어서 느리지만 끝까지 읽을 수 있었다. 단지 이걸 읽고 나니 한동안 다른 소설을 읽을 자신이 없어져서 여행 전에 준비했던 책들을 […]

《오만과 편견》

여행 중에 읽은 첫 책은 제인 오스틴의 작품이다. 이 책은 사연이 있는데, 내가 펭귄판만 세 권 거기에 민음사판까지 모두 4권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방금 처음으로 읽었다. 어째서 이렇게 됐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튼 그런 사연이 있다. 난 이 작품이 로코물인지는 전혀 모르고 있었다. 아무도 내게 로코물이라고 이야기해주지도 않았고 어느 영상 클립을 봐도 그렇게 생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 이 작품을 유럽으로 가는 비행기 안에서 읽기 시작했더니 세상에나 비행기가 착륙하지 않기를 바라며 읽었다. 계속 낄낄거리게 되는 소설은 오랜만이었다. […]

《당신들의 조국》

로버트 해리스의 대체역사소설이다. 말로만 듣던 작품인데 이제서야 읽게 됐다. 나치 독일이 유럽을 석권하고 미국과 냉전을 하고 있는 1964년을 배경으로 한다. 주인공이 파헤쳐가는 사건의 전모를 따라가며 전체주의가 얼마나 무시무시한 체제인지, 지난 대전쟁으로 저런 정부들을 무너뜨린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안도하다가도 바로 그 사건을 접하며 끝내 구역질이 나고야 만다. 너무 큰 희생을 해야했지만 나치 독일을 무너뜨린 건 잘한 일이다. 정말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