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men at Ippudo

댓글 남기기

같은 식사는 두 번 다시 할 수 없기 때문에
한 끼 한 끼는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
오늘의 점심 식사가 다시 돌아오지 않듯이.

또 한 끼 식사는 모름지기 만족스러워야 한다.
내 배에 알맞는 한 끼. 많이 모자라지도 과하지도 않는 양으로.
식욕은 미식으로 채워져야 아름다운 것이지 탐식으로 채워져서는 안될 것이다.

맛있다.
부탄츄豚人의 기억이 사라질 때쯤 찾아간 잇푸도一風堂는 참으로 좋은 곳이었다. 주문하며 나도 모르게 모듬토핑 추가를 말하고 말았다. 그랬더니 좀 맛있던게 좀 많이 맛있게 되었다. 이래서 라멘 먹기를 그만둘 수 없다.

무척이나 맛있게 먹는 바람에

혀를 데이고 말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