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이 따뜻해지는 곳, 어반나이프

댓글 남기기

일전에 점심 즈음에 한번 가봤던 어반나이프를 12월 학센페스티벌이 끝나기 전에 다녀왔다. 학센페스티벌은 15,000원에 소세지가 무제한으로 제공되는 행사인데 2인 이상일 경우 슈바인학센도 나오는 행사.

퇴근하는 친구를 꼬드겨 찾아가 보았다. 혹시 몰라 낮에 예약까지 했는데 들어가고 보니 그게 바른 선택이었다. 우리 다음에 온 팀은 이십분 정도 기다린 듯했는데.

처음 나온 것은 굴라쉬. 어디서나 맛볼 수 있는 굴라쉬의 맛이었다. 굴라쉬가 사실 어디서나 맛볼 수 있는 음식은 아니지만 또 굳이 찾아 먹을 음식도 아니라고 생각해서.

빵과 콜드컷 플레이트. 자그맣게 잘려 있는 것들이 살라미, 넙적한 것이 햄, 두툼한 놈이 리버 파테라고 한다. 사실 리버 파테는 이름 몰라서 인터넷 찾아봤다. 다음부턴 이게 뭐냐고 제대로 물어봐야지.

살라미는 여전히 내가 썩 좋아하지 않는 느낌의 맛이고, 리버 파테는 이름 그대로 돼지 간으로 만든 건데 빵에 발라 먹기에 참 좋다. 그냥 먹어도 훌륭하게 맛있다.

소세지 플래터. 다른 테이블들은 학센과 같이 나오던데 우리 테이블은 따로 나오더라. 소세지는 언제나 그렇듯이 우리의 영혼을 살찌우는 바로 그 맛. 잘 구워져 있는 저것이 브랏부어스트라는 것 밖에 모르지만 정말이지, 하… 이 글을 보고 있는 당신은 어반나이프 가셔서 이 맛을 느껴보아야 합니다. 단, 피클은 진짜 무진장 매우니 주의를.

우리의 목표, 이 레이드의 취지, 학센 등장. 사진이 너무 빨갛게 나왔는데 애초에 잘못 찍어서 편집으로도 색감이 제대로 안나온다. 어쨌든 학센은 독일식 졸발. 어떤 맛일까 하고 스컹스컹 잘라서 입에 넣었더니. 오 주여. 세상에. 말이 안나와. 껍질은 바삭하고 속살은 육즙이 풍부한데 이건 천국의 맛이다. 다른 말을 할 수가 없을 정도로… 또 입에 군침이 도네.

그정도만 먹어도 배가 불러오는데 그래도 무한제공이라는 말이 있으니 소세지 한 접시 더 시켰다. 소세지도 짱이야. 근데 학센이 너무 대단했어. 메뉴판을 보니 학센은 25,000원. 정말 행사 아니었으면 먹기 힘들었을 것 같은데 행사 때 오길 참 잘했다는 생각을 합니다. 학센 또 먹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