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며 딴 생각을 한다.

댓글 남기기

비록 계약직이지만 3년째 도서관에서 일을 하다보니 바뀐 것이 책을 잘 사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이제 취미는 책사기란 말은 못하겠다. 돈도 없고. 어쨌든 이런 변화는 특히 소설류에서 드러나는데 내가 원래부터 소설을 잘 사는 사람이 아니기도 하고 왠만한 경우 도서관측에서 잘 구매해놓기 때문에 더욱 살 이유가 없어졌다. 굳이 희망도서로 신청하지 않아도 정기도서구매 때 많이 비치해놓으니까.
그치만 그렇다고 책을 모두 안사게 된건 아니다. 전문서적들 같이 도서관에서 잘 구매하지 않는 책이나 정말 사고 싶어 어쩔 줄 몰라하는 책들은 사고야 만다. 내가 무척 좋아하는 사람의 책이거나 내용이 아주 궁금해서 도서관에서 구매하기까지 못기다리겠는 책이거나. 아니면 사는 것 밖에 읽을 길이 없는 책들도 그렇다. 일본사 책이나 과학소설들이 특히 그렇다. 몇 해 전 1권만 사둔 특명전권대사 미구회람실기 역시 이런 책이다. 1권을 산 이후로 다음 권들을 안사고 있었더니 어느새 2권이 품절 상태가 되고 말았다. 알라딘의 품절도서센터를 이번에 처음 이용해봤는데 덕분에 신청한지 이틀만에 새 책을 구할 수 있었다. 이 분야의 책들은 품절이 곧 절판을 뜻하기 때문에 품절이 되기 전에 빨리 구해야 한다.
지금 읽는 건 요네자와 호노부의 《리커시블》 이다. 희망도서로 신청하고 보는건데 내가 진짜 좋아하는 작가인데도 이렇게 빌려보고 있다. 조금 전 이 책 겉표지를 보다가 떠올라서 이렇게 주절주절 쓰고 있다. 재밌는건 나 다음에 이 책을 보고 싶다고 예약하신 분의 이름이 익숙하단 것이다. 생각해보니 내가 《빙과》를 읽을 때, 《안녕, 요정》을 읽을 때 내 뒤에 예약하거나 나보다 먼저 빌려보고 계시던 분이다. 이분도 요네자와씨의 소설을 좋아하시나보다. 그냥 이용만 할 땐 몰랐는데 내가 직접 대출처리하고 예약자 확인하니까 이런게 눈에 들어온다.
그리고 어제 오늘은 예약해놨던 책 신청해놨던 책들이 한꺼번에 들어왔다. 지금도 읽는 중인 책이 4권쯤 되는데 빌려가라고 알림 온게 6권쯤 된다. 예약은 다 다른 날에 했는데 책들이 한날에 들어올 줄은 생각도 못했다. 급히 읽어야 할 몇권만 빌리고 나머지는 예약응 취소해야겠다. 도서관이 구입했으니 어디 없어지는 것도 아니고 앞으로 천천히 빌려봐야지.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