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7월의 시청각

댓글 남기기

# 읽었다

야행 모리미 도미히코 지음, 김해용 옮김
교토 이야기꾼이 서늘한 이야기를 풀어놓는 밤.
出会い系サイトで妹と会う話 もちオーレ 지음
괜찮은 백합 단편집. 그 중에선 권두작품과 쌍둥이 이야기가 제일 나았다.

# 보았다

파크 세타 나츠키, 2017
http://joseph101.com/2017/07/4453
칠월과 안생 증국상, 2017
http://joseph101.com/2017/07/4489
내일부터 우리는 윤성호, 2017
드라마의 상영판이라고 해도 어쨌든 정말 오랜만에 본 한국 영화. 시종일관 신나게 본 좋은 작품.
3월의 라이온 전・후편 오오토모 케이시, 2017
http://joseph101.com/2017/07/4492
블랙 할로우 케이지 사드락 곤살레스-페레욘, 2017
수평 수직의 공간과 정적인 시간 여행이 눈에 띄는 스릴러.
나는 내일, 어제의 너와 만난다 미키 타카히로, 2016
http://joseph101.com/2017/07/4494
블랭크 13 사이토 타쿠미, 2017
좋은 사람과 좋은 아버지가 꼭 같은 건 아니다.
덩케르크 크리스토퍼 놀란, 2017
이렇게도 절제된 국뽕 영화를 만들 수 있는데.

# 들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