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에 본 영화들

댓글 남기기

투모로우랜드 브래드 버드, 2015
그런 영화가 있지 않나. 어떨지 충분히 예상되고, 사람들의 평을 보면 나도 저런 평을 내릴 거 같은 영화지만 그래도 봐보고 싶은 영화. 투모로우랜드가 그랬다. 비록 평균이나 그 조금 이하에 그치는 영화였지만 적당한 궁금증 유발, 적당한 모험담, 적당한 재미가 있는 영화다.

레이디 버드 그레타 거윅, 2017
좋은 영화들을 계속 보게 된다는 건 행복한 일이다. 버릴 곳이 없는 부분들, 보기 좋게 이어지는 화면과 이야기의 흐름을 보며 이게 그레타 거윅의 첫 작품이 맞나 싶었다. 감독의 새크라멘토에 대한 애정이 느껴지는데, 마치 패터슨처럼 여기도 또다른 영화-고향이 되는 거 같기도 했다.

레디 플레이어 원 스티븐 스필버그, 2018
이 영화가 내용이 뻔하다고? 지금 그게 중요한 것이 아니다. 이 영화는 눈으로 가슴으로 보는 영화다. 드로리안이 나오고 메카고지라가 — 오리지널 고지라 테마와 함께! — 나오고 레트로게임에 헌사를 바치는데, 그리고 스필버그다운 메시지도 나오는데. 대단하지 않을 수가 없다. 감사합니다 스필버그.

살인자 말리나의 4막극 몰리 수리아, 2017
지난해 부산에서 놓쳤던 영화였다. 그래서 상영한다기에 얼른 예매하고 두근거리며 입장했는데, 이럴수가. 이건 너무 재미가 없잖아. 좋아질 수 있는 지점들에서 놓친게 너무 많다. 그래도 중간중간에 있는 좋은 부분들 가지고는 바닥을 향해 떨어지는 영화 전체를 되돌릴 수가 없었다. 아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