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에 본 영화들

댓글 남기기

서치 아니시 샤간티, 2018
극장이 아니라 집에서 보면 많이 이상해질 영화였다. 특히 노트북으로 본다고 한다면 영화가 달리 보이지 않을까. 연출 자체는 모던 패밀리와 구글 광고에서 봐온 것이지만 영화라는 형태에 맞추니 더 깊고 끌어당기는 재미가 있다. 굳이 이런 느낌을 불러일으켜야 했을까 싶은 구석이 없던 건 아니지만 크게 문제될 일은 아니다.

탕구풍운 진가상, 2017
척계광을 다루는 영상물은 처음 본다. 그래서 원앙진 묘사도 처음 보았다. 낭선도, 삼안총도 개인적으로 처음 보았고. 이렇게 역사 이야기만을 하는 건 이 작품이 고증 묘사 면에선 괜찮지만 영화적인 면에선 큰 재미를 주지 못했기 때문이다. 보고 나서 얻는 재미 대부분이 고증에서 나온다니 많이 아쉽다. 한국 제목은 풍운대전이던데 여기선 원제를 적기로 한다.

도쿄 하늘 반갑습니다 소마이 신지, 1991
두 번째 소마이 영화. 만들어보고 싶었던 화면을 중구난방으로 배치한 세일러복과 기관총에 비해 이 작품에선 필요한 곳에 필요한 만큼 사용하는 모습이 보인다. 그도 그럴 것이 이 작품은 세일러복으로부터 10년이 지나서 나온 작품. 여러 면에서 훨씬 나아졌고, 그랬어야 하는 것이다. 후반의 노래 장면은 참 좋았다. 비록 더빙이지만 뭐 어때.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 우에다 신이치로, 2017
올해 본 영화 중에 탑으로 꼽힐 만한 즐거움을 준 영화. 전반부만 놓고 봐도 재밌는데 후반부에 이르러선 정말 아주 재밌다. 이렇게 재밌어도 되는 걸까? 영화를 만드는 분들의 고군분투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근데 이걸 즐겁다고 해도 되는걸까…. 영어 제목은 One Cut of the Dead던데 원제보다 훨씬 영화에 맞는 제목이라 생각한다. 영화적으롣

공작 윤종빈, 2018
괜찮게 만들긴 했는데, 사나이 픽처스 영화는 다시 보고 싶진 않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