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에 쓴 글들

1Password 7 윈도우판 베타 버전을 쓴다.

비밀번호 관리 프로그램인 1Password를 거의 3년 전쯤부터 사용해오고 있다. PC와 아이폰, 아이패드를 사용하니 윈도우판과 iOS판 두개를 구매했었다. 음, 지금 iOS 앱 자체는 무료인 듯한데 그때도 지금과 같았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윈도우판을 사용하는게 썩 좋은 경험은 못되었는데, 이전부터 다른 운영체제들에 비해 지원이 늦었던데다가 구독 방식이 도입되면서 그쪽에 지원이 우선시되어, 윈도우판 구매사용자는 버전 4에 머물러있는 프로그램을 쓸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그래도 1Password 7이 나오면 구매사용자들을 위해서도 많은 지원이 있을 것이라고 해서 기다리고 있었다. 중간에 기다리다 지쳐서 구독 […]

《파란 앵무새》

스캇 맥나이트의 책이다. 정말 오랜만에 읽은 기독교 서적이다. 성경을 읽어내기에 대한 책이지만 굳이 나눈다면 전반부가 그러하고, 후반부는 장 제목 그대로 ‘여성의 교회 사역’에 대한 이야기이다. 이 책의 전반부는 우리가 성경을 읽으며 숨쉬듯이 하는 취사선택에 대해 환기시킨다. 어떤 것은 수용하지만 다른 것은 수용하지 않는 행태. 저자는 거기에 ‘맥락이 모든 것이다’를, 거의 모두가 들어봤을 말을 다시 강조한다. 성령의 영감으로 된 텍스트이기 때문에 우리는 텍스트 자체보다 텍스트를 저작한 하나님의 메시지에 집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미사보가 당대엔 세상과 구별하기 위해 […]

2018년 3월에 본 영화들

스필버그는 영화의 신이다. 그리고 메릴 스트립은 영화의 화신이다. 뛰어난 사람들이 중요한 때에 바른 결정을 내리는 것, 언제 봐도 멋지다. 그리고 언론이 평소 제 일을 다하지 못한다 하더라도 이런 일 하나 때문에라도 그 존재의의는 충분히 다하는 것이 아닐까 싶다. 현대 미국적 맥락 안에서 열심히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보이지만 거의 모든 면에서 많이 부족했던 영화. 바티스타의 연기가 있어 다행스러웠다. 가장 재밌던 장면은 역시 유대교 근본주의자들이 싸우는 장면 아닐까? 1월에 한 특별전의 팜플렛에는 있으면서 일정에 없어서 의아했는데 이번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