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10월의 시청각

댓글 1개

책보다 영화와 보낸 한달이었다. 노래도 별로 안듣고.

# 읽었다

달을 판 사나이 로버트 A. 하인라인 지음
하인라인의 세계관 단편집. 연표를 보면 그의 세계관 타임라인의 초창기를 다루고 있다. 표제작 〈달을 판 사나이〉와 마지막 〈도로는 굴러가야만 한다〉 정도나 괜찮지 나머지는 자신의 설정놀이에 빠진거라 영.

# 보았다

설리: 허드슨 강의 기적 클린트 이스트우드, 2016
보수 감독의 격조 있는 보수 영화. 정치색은 달라도 여전히 잘 만든 작품을 내주는 감독에게 감사하다.
분노 이상일, 2016
http://joseph101.com/2016/10/3802
아미르 나데리, 2016
이야기하는 바는 알지만 그 이야기에 너무 빠져들어버린 건 아닐까.
시네마 트래블러 셜리 아브라함, 아밋 마데시야, 2016
새로운 시대에 자신을 맡기는 사람, 바꾸기 너무 어려운 사람, 다르게 바꾸어 가는 사람
루이 14세의 죽음 알베르 세라, 2016
난 정말 이런 영화를 좋아하는구나 싶었던 발견. 거의 모든 장면이 회화처럼 보이는 것도 맘에 들고. 죽어가는 루이 14세는 결국 관객을 얘기하는게 아닌가 싶었다. 영화의 마지막 대사를 들으니 왠지 모르게 그런 확신이 든다.
물을 데우는 뜨거운 사랑 나카노 료타, 2016
정말 최고의 사랑이 아닐까. 누가 이런 사랑을 할 수 있을까.
아주 긴 변명 니시카와 미와, 2016
http://joseph101.com/2016/10/3808
어라이벌 드니 빌뇌브, 2016
http://joseph101.com/2016/10/3810
신 고지라 안노 히데아키, 2016
http://joseph101.com/2016/10/3813
치하야후루 상편 코이즈미 노리히로, 2016
청춘 스포츠물은 그냥 스포츠물과는 다른 결을 가진 장르이며, 언제나 최고다.

# 들었다

댓글 1개

  1. ㅎㅎㅎ 나도 쉬면서 영화만 엄청 보고 있음.
    글이 눈에 잘 안 들어옴.
    (아. 이번주 주일에 책 반납하려고 했는데. 자꾸 까먹)